본문 바로가기

취재와 생각

슈퍼스타K 심사위원 인성부터 검사하라

가수의 꿈을 꾸며 슈퍼스타K에 지원한 어린 꿈나무(?)들이 '더러운 사회의 맛'을 톡톡히 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케이블 방송을 즐겨보지 않는 편인데, 우연히 슈퍼스타K라는 프로그램을 보면서 채널을 돌리 수 없었습니다. 재밌어서가 아니라 백지영의 불쾌한 언행이 어디까지 이저지는지 보기 위해서였는데요. 백지영은 열심히 춤을 추는 여성에게 '춤이 지루하다'는 망언을 하는가 하면 '예쁜 여자는 싫다'는 저질 발언을 서슴치 않았습니다. 

예쁜여자가 싫다면서 정작 백지영 자신은 왜 그렇게 성형을 하셨는지....'이런 스타일'의 발언이 그들 스타일의 '농'이겠죠.

심사위원이 마치 신이라도 되는 양 뇌를 거치지 않고 그대로 쏟아져 나오는 망언들은 심사위원의 자질을 떠나 방송인의 자질마저 의심스럽게 했습니다.

언(言)만 문제가 아니었습니다. 행(行)도 문제였습니다. 진지한 자세로 오디션을 보는 참가자들과 달리 심사위원들은 킥킥 거리며 딴짓을 하는 모습을 보며 정작 심사를 받아야 할 자들은 참가자들이 아니라 심사위원 자리에 앉아 있는 그들처럼 보였습니다. 

심지어 한 심사위원은 '직업이 없는데, 직업부터 찾으시고'라는 모욕적 발언을 하기도 했는데(이부분은 둘 사이에 친분이 있어서 그랬다고 하네요), 가수가 되기 위해 오디션을 보러 온 참가자에게 직업부터 찾으란 소리는 그야말로 자신의 인격과 지능을 적나라게 보여주는 막말이 아닐 수 없었습니다.

슈퍼스타K측은 어떻게 이런 자들에게 심사위원의 자격을 부여했는지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이효리는 전혀 문제 없이 심사위원의 임무를 완수했던 걸로 아는데, 지금의 심사위원들은 심사위원 부적격자가 틀림 없어 보였습니다.

가수의 꿈을 꾸고 있는 젊은이들에게 상처를 더이상 주지 않기 위해서라도 현재의 심사위원들을 퇴출시켜야 하지 않을까요? 신입사원들이 가장 싫어하는 꼴불견 면접관의 언행을 모두 보여주고 있는 슈퍼스타K의 심사위원들, 과연 그들이 누군가를 심사할 자질이 있는지 의문입니다.
  • 좋은 지적이십니다.

  • 이하늘이화영한테직업구하라는건방송때문에그런듯합니다ㅋ 화영이랑이하늘이랑친분이있는걸로알고있네요ㅎ

  • 솔직히 내가 봐도 못하는놈들은 못하고, 잘하는 놈들은 잘하더만.. 일반인이 봐도 이미 합불은 결정되는 수준;

  • 음 맞는말도 있긴한데 2010.08.01 23: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슈퍼스타k는 아마추어,연습생을 뽑는 프로그렘이 아니에요 저기서 우승하면 바로 프로가 되기때문에 아무래도 직설적으로 말할수밖에 없습니다. 가수의 꿈을가지고있는 젊은이들은 sm엔터테이먼트나 jyp엔터테이먼트가서 오디션 합격해서 연습생생활 거치고 정식으로 나오라고해요

    • 합격하면 곧바로 억대 연봉을 받는 신입사원이 되는 자리라고 하더라도 "예쁜 건 싫다"는 말을 할 필요가 있을까요? 독설과 망언은 다릅니다. 독설은 그 독이 상대방에게 자극제가 될 수 있지만 망언은 그저 미친 말에 불과합니다. 일본이 독도가 지들 나라라고 한느 건 독설이 아니고 망언이죠. 백지영의 발언도 망언이지 절대 독설이 아닙니다. 그리고 그렇게 중요한 심사를 하는 자들이 심사 중에 키득키득 웃기나 하는게 말이 된다고 생각하시는지..... 심사위원 자격이 없다고 봅니다.

  • 이승철의 아메리칸 아이돌 사이먼 따라하기 ;;

    정말 보기 싫네요

  • 핼스 키친같은 거친 진행을 하는 외국 프로그램을 보고 엉망으로 따라하는 것 같네요;;
    가수가 되고싶은 사람을 뽑는거지 슈퍼모델을 뽑는 것도 아닌데
    얼굴이야기나 패션 이야기는 심사위원들이 얼마나 외모지상주의인지 보여주네요.

  • 아메리칸아이돌 2010.08.02 10: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메리칸아이돌과 비슷한 취지라 그런지 괜히 그쪽 심사위원이 하듯이 직설적이고 자존심 건드리는 말을 하는 것 같네요. 그래도 도전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말인 것 같아요
    자만하지 않게 되고 연예인이 된 후에도 얼굴만 믿고 사는 사람이 되지 않도록 일침을 놓아주는 것 같네요. 그리고 면접관들이 아무리 날카로워도 면접 외에서는 따듯한 사람이듯이 심사위원들도 같다고 생각해요 그렇게 강해야 하는것이 심사위원이니까요
    혹시 고든램지 아시나요? 그 분도 엄청난 욕을 퍼붓고 비하하지만 대부분의 요리사들은 나중에 그의 말에 수긍하고 결국 그것이 자신을 위함이라는것을 깨닫죠 그리고 또한 그는 사실 굉장히 따듯한 사람이랍니다.

    • 직설적인 지적과 망언과는 차이가 있겠죠.
      예쁜게 싫다고 했던 자가 잘생긴 남자 나오니까 부드러워지는 모습... 욕쟁이 할머니의 욕과 어줍잖은 인간의 욕은 다르겠죠.